SA
메인 내용으로 이동

물총싸움 (14誠鉉)

야광봉 (14誠鉉)을 참고하자. 아무튼 선생님의 지도 아래 여름 파티를 기획하고 있었고, 물총싸움을 하자는 아이디어를 낸다. 아마도 낮에 물총싸움을 하고 삼겹살을 구워먹은 후 저녁에 영화를 보러 모이는 일정이었나... 그랬을거다.

그래서 물총을 각자 들고 오기로 했다. 그때 물총 하나를 공짜로 얻게 됐는데, 출력이 장난 아니었다. 대포에 가깝다고 해도 될 정도로, 물은 2L 가까이 들어가는데, 몇 발 사이에 물을 다 쓴다. 스플래툰의 'Trizooka'의 현실판이라 하면 정확할 정도로, 완벽한 물벼락이었다.

상단의 둥근 원��기둥 전체에 물이 들어갔다. 유일하게 남아있는 사진이다.

상단의 둥근 원기둥 전체에 물이 들어갔다. 유일하게 남아있는 사진이다.

우리는 서바이벌 혹은 헝거게임 식으로 게임을 진행하기로 했고, 끝까지 물에 젖지 않은 사람에게는 무슨 상?을 주기로 했던 기억이 난다. 나는 그 말을 너무도 진지하게 받아들였고, 정말 수풀 속에 완벽하게 숨어서 끝까지 전혀 안 젖은 채로 다시 짠 하고 나타났다.

그러자 선생님께서 개탄하시며 말씀하시길,

반장인 네가 악착같이 이기자고 반나절 숨어있다 나타나면 어떡하니... 그 대단한 물벼락을 가지고... 애들 좀 맞추고 뛰어다니고 네가 먼저 그랬어야지.

어쩌면 이는 내 성격을 보여주는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