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누군가는 온갖 어려움을 무릅쓰고 반드시 성취해야 하는 프로젝트이다

현 단계의 국가적 과제는 '산업의 쌀'이며 21세기를 개척할 산업 혁신의 핵인 반도체를 개발하는 것이라 판단했다. 그러나 난제는 워낙 크고 많다. 미국, 일본의 기술 수준을 따라갈 수 있을까, 막대한 투자재원을 마련할 수 있을까, 미일 양국이 점유한 세계 시장에 뒤늦게 뛰어들어 경쟁에 이길 수 있을까, 고도의 기술 두뇌와 기술 인력의 확보, 훈련은 가능할까. 생각하면 할수록 난제는 산적해있다... 그러나 누군가가 온갖 어려움을 무릅쓰고 반드시 성취해야하는 프로젝트이다. 내 나이 73세, 비록 인생이 끝나가지만 이 나라의 백년대계를 위해서 어렵더라도 전력투구를 해야할 때가 왔다. 수많은 미국, 일본, 국내 전문가들의 의견을 거의 다 들었고 자료는 손닿는대로 섭렵했다. 전혀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는 점을 알았다. 삼성반도체에 내일을 건다.

— 이병철, 「호암자전」

Links to This Note